자유게시판

홈으로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free 글보기
제목 무엇이 한국을 세계정상으로 만들..
닉네임 maester 작성일 2012-09-14 조회수 315
첨부파일
  •  

제목 : 무엇이 한국을 세계頂上으로 만들었을까.

- 이 시 형 박사 -

잘 산다 못산다 해도 우리는 정말 잘살게 되었습니다.

불평하지 맙시다.

여러분 저는 그 시대 사람이 다 그랬지만

나흘을 굶고 학교에 가니까 흑판에 글씨가 안보였습니다.

여러분들의 선배는 그렇게 살았습니다.

우리는 세계인이 깜짝 놀랄만한 대단한 일을 해냈습니다.

정말 한강의 기적을 우리는 일궈냈습니다.

헌팅턴이라는 유명한 문화론자가 있습니다.

얼마 전에 그 분의 1990년대 저서를 우연히 펴보니

이런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이분도 여기저기 조사를 하다보니까

1960년대 아프리카의 가나와 한국의 사정이 굉장히 비슷했다는

이야기입니다.

인구도 비슷하고 국토도 비슷하고

생산기술, 공산품 심지어 해외 원조액까지도 굉장히 비슷했답니다.

우리나라 1960년대 초반의 GNP가 60불 수준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비슷한 나라가 헌팅턴이 저서를 발표할 1990년대

15배로 차이가 벌어졌다는 겁니다.

지금 가나는 1320불 남짓합니다.

우리가 2만 불이라면 거의 15배 이상 발전을 했습니다.

헌팅턴의 결론은 이렇습니다.

그것은 바로 문화의 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정말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공부하고

잘살아보자는 의욕이 넘치는 문화강국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가나에는 그런 문화가 없다고 합니다.

그런 문화의 부재가 오늘의 한국과 가나의 차이를 만들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의 어떤 문화가 한국을 정상으로 달리게 하고 있을까요.

제가 미국에 유학 갔던 시절이 1960년대 중반이었습니다만

제가 한국에서 왔다고 말하면

다들 "What is korea?" 한국이 어디냐고 물었습니다.

실제로 지도를 펴놓고 보면 한국이 어디 붙어있는지

잘 찾지도 못합니다.

우리는 우리나라니까 찾지만

외국 사람들은 찾아보려 해도 찾을 수 없는 참으로 작은 나라였습니다.

그런 나라가 어느 날 아시아의 용이되고 88올림픽을 했을 때

정말 세계인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그 다음부터는 "Who is korean?" 도대체 한국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냐?

여러분 최근에는 "What is korean?" 한국인종이 어떤 인종들이냐

이렇게 묻습니다.

정말 듣도 보도 못한 나라가 어느 날 혜성처럼 우뚝 솟아났습니다.

세계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습니다.

◈ 여러분, 지금 세계가 우리를 우러러보고 있습니다.

우리가 보는 우리는

항상 어수선하고 불만스럽고 데모도 많고 한국은 왜 이럴까 하는 생각을

여러분들도 해보셨을 겁니다.

그러나 외국인이 보는 우리는 전혀다릅니다.

오늘 현재로 한국을 배우러 오겠다고 찾아온 외국인이 130만 명입니다.

한국을 배우러 온 사람들입니다.

놀랍게도 후진국뿐만 아니라 선진국에서도 옵니다.

◈ 선진국에서는 300년이나 걸린 산업사회를

어떻게 한국은 불과 40년 만에 이런 기적을 일구고 세계 정상을

달리고 있을까?

이런 한국인들의 기적 같은 힘을 분석하러 연구하러 조사하러 옵니다.

◈ 여러분 저는 요즘 이런 생각을 합니다.

이제는 한국학파, 서울학파도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불과 40년 만에 기적을 일군 주역들이 현재 한국에 살고

있습니다.

그런 나라가 지구상에는 우리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서울학파도

한국을 배우러 오는 외국 사람들을 위해 생겨야겠다고 생각합니다.

첨언- 위와 같이 발전 할 수 있는 원동력은 과연 무엇인가.

60~80년대 사이 우리에게 어떤일이 있었는가?

경재 재건의 기초가되는 자본은 어떻게 종자돈이 되었는가

60년대말부터 경부고속도로가 건설되고

철강 세계1위의 생산 시설이 포항에 설립되었다.

40년의 역사 속의 한 축을 이뤄 우리의 경재를 받쳐 올린 그들은

파월 한국군 32만의 젊은 피가 아니던가?

이제 그 주인공들에게 정부는 감사 할 줄 알아야 할 것이다.

그들의 피를 말려 저 세상으로 등 떠미는 고엽제에 대한 인식을!

아니 그에 합당한 대우로 명예를 바로 잡아 주어야 한다

고엽제 전우들이여 여러분들의 마음을, 의사표시를 기필코

정부가 인식 할 수 있도록 목청을 높여야 할 때 입니다.

여러분들은 하나가 되고 그 뭉친 힘으로 고엽제 "의"자 없는

명실상부한 국가상이유공자가 되어야 함은 정당한 권리가 될것입니다

전우 여러분 그대들의 권리를 찾읍시다.

밝은 내일과 우리가 떠난 이후 가족의 자부심을 위하여! -靑山-

경남 진해 老兵 옮김

제목 : 무엇이 한국을 세계頂上으로 만들었을까.

- 이 시 형 박사 -

잘 산다 못산다 해도 우리는 정말 잘살게 되었습니다.

불평하지 맙시다.

여러분 저는 그 시대 사람이 다 그랬지만

나흘을 굶고 학교에 가니까 흑판에 글씨가 안보였습니다.

여러분들의 선배는 그렇게 살았습니다.

우리는 세계인이 깜짝 놀랄만한 대단한 일을 해냈습니다.

정말 한강의 기적을 우리는 일궈냈습니다.

헌팅턴이라는 유명한 문화론자가 있습니다.

얼마 전에 그 분의 1990년대 저서를 우연히 펴보니

이런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이분도 여기저기 조사를 하다보니까

1960년대 아프리카의 가나와 한국의 사정이 굉장히 비슷했다는

이야기입니다.

인구도 비슷하고 국토도 비슷하고

생산기술, 공산품 심지어 해외 원조액까지도 굉장히 비슷했답니다.

우리나라 1960년대 초반의 GNP가 60불 수준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비슷한 나라가 헌팅턴이 저서를 발표할 1990년대

15배로 차이가 벌어졌다는 겁니다.

지금 가나는 1320불 남짓합니다.

우리가 2만 불이라면 거의 15배 이상 발전을 했습니다.

헌팅턴의 결론은 이렇습니다.

그것은 바로 문화의 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정말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공부하고

잘살아보자는 의욕이 넘치는 문화강국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가나에는 그런 문화가 없다고 합니다.

그런 문화의 부재가 오늘의 한국과 가나의 차이를 만들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의 어떤 문화가 한국을 정상으로 달리게 하고 있을까요.

제가 미국에 유학 갔던 시절이 1960년대 중반이었습니다만

제가 한국에서 왔다고 말하면

다들 "What is korea?" 한국이 어디냐고 물었습니다.

실제로 지도를 펴놓고 보면 한국이 어디 붙어있는지

잘 찾지도 못합니다.

우리는 우리나라니까 찾지만

외국 사람들은 찾아보려 해도 찾을 수 없는 참으로 작은 나라였습니다.

그런 나라가 어느 날 아시아의 용이되고 88올림픽을 했을 때

정말 세계인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그 다음부터는 "Who is korean?" 도대체 한국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냐?

여러분 최근에는 "What is korean?" 한국인종이 어떤 인종들이냐

이렇게 묻습니다.

정말 듣도 보도 못한 나라가 어느 날 혜성처럼 우뚝 솟아났습니다.

세계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습니다.

◈ 여러분, 지금 세계가 우리를 우러러보고 있습니다.

우리가 보는 우리는

항상 어수선하고 불만스럽고 데모도 많고 한국은 왜 이럴까 하는 생각을

여러분들도 해보셨을 겁니다.

그러나 외국인이 보는 우리는 전혀다릅니다.

오늘 현재로 한국을 배우러 오겠다고 찾아온 외국인이 130만 명입니다.

한국을 배우러 온 사람들입니다.

놀랍게도 후진국뿐만 아니라 선진국에서도 옵니다.

◈ 선진국에서는 300년이나 걸린 산업사회를

어떻게 한국은 불과 40년 만에 이런 기적을 일구고 세계 정상을

달리고 있을까?

이런 한국인들의 기적 같은 힘을 분석하러 연구하러 조사하러 옵니다.

◈ 여러분 저는 요즘 이런 생각을 합니다.

이제는 한국학파, 서울학파도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불과 40년 만에 기적을 일군 주역들이 현재 한국에 살고

있습니다.

그런 나라가 지구상에는 우리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서울학파도

한국을 배우러 오는 외국 사람들을 위해 생겨야겠다고 생각합니다.

첨언- 위와 같이 발전 할 수 있는 원동력은 과연 무엇인가.

60~80년대 사이 우리에게 어떤일이 있었는가?

경재 재건의 기초가되는 자본은 어떻게 종자돈이 되었는가

60년대말부터 경부고속도로가 건설되고

철강 세계1위의 생산 시설이 포항에 설립되었다.

40년의 역사 속의 한 축을 이뤄 우리의 경재를 받쳐 올린 그들은

파월 한국군 32만의 젊은 피가 아니던가?

이제 그 주인공들에게 정부는 감사 할 줄 알아야 할 것이다.

그들의 피를 말려 저 세상으로 등 떠미는 고엽제에 대한 인식을!

아니 그에 합당한 대우로 명예를 바로 잡아 주어야 한다

고엽제 전우들이여 여러분들의 마음을, 의사표시를 기필코

정부가 인식 할 수 있도록 목청을 높여야 할 때 입니다.

여러분들은 하나가 되고 그 뭉친 힘으로 고엽제 "의"자 없는

명실상부한 국가상이유공자가 되어야 함은 정당한 권리가 될것입니다

전우 여러분 그대들의 권리를 찾읍시다.

밝은 내일과 우리가 떠난 이후 가족의 자부심을 위하여! -靑山-

경남 진해 老兵 옮김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속초 설악문화제 10.5~14, 거리 & 산악페스티벌이 열립니다.
다음글 건강도 챙기도 돈도 모으고
  • 답변
  • 수정
  • 삭제
  • 목록보기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